한국장로신문
뉴스오피니언교양피플미션말씀특별기고 | 지난연재물
[제1656호]  2019년 9월  7일
기사검색
전장연 총회 교단 교계 동정 연합기관행사일정 특별기획 포토에세이
교계이슈
특집
기타
Home > 특별기고 > 교계이슈
달란트대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린 사람들(197) - 해리엇 비처 스토 ②
[[제1637호]  2019년 4월  13일]


Harriet Beecher Stowe

1811-1896

스토 여사가 결혼한 후 딸을 낳았다참으로 사랑했는데 갑자기 병이 들어 죽었다갑작스럽게 딸을 잃고 나니 세상 모두를 잃은 것 같았고 눈을 감으나 뜨나 딸 생각뿐이었다자기 마음이 이렇게 아픈 것을 생각하다가 나를 위해 아들을 세상에 보내 죽게 하신 하나님의 사랑을 생각하며 이 세상에는 나와 같은 슬픔을 당하는 여자가 얼마나 많을까 생각을 하게 되었다

그때 흑인 노예들의 형편을 보았는데 흑인 어머니는 딸이 죽지 않아도 다른 사람에게 팔려가 사방으로 가족이 흩어지는 생이별을 했다스토 여사는나는 내 딸이 죽어서 슬픈데 살아서 아들딸과 생이별하는 흑인 어머니들의 가슴은 얼마나 아프겠는가?’ 이 마음을 소설로 표현했다그래서 스토 여사는 어머니의 영향력과 건강한 가정의 관계를 인물과 가정을 통해 예시함으로써 가정 이데올로기가 제시하는 모성의 가치가 사회적인 영역에서도 효력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주었다스토 여사는 모성애와 가정의 문화적 가치를 강조함으로써 연민을 유발하고 노예 문제에 관심을 갖게 했다

스토 여사는 일곱 자녀를 두었다. 41세 된1850년에“Uncle Tom's Cabin. 톰 아저씨의 오두막”을 쓰기 시작했다스토 여사가 이 작품을 쓰게 된 동기는 삶을 경건하게 만들려는 신앙적 열정과 가정을 소중히 여기는 주부로서의 간절한 마음이었다낭만주의는 감정의 시대를 이끌었고가족과 사랑이라는 미덕을 최고로 끌어 올렸다스토의 소설에서 노예 제도가 비판하는 것은 가정의 가치를 침해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남북전쟁을 기점으로 동북부의 산업화에서 더 많은 변화가 생겼다그러나‘19세기 미국 산업화의 과정과 의미(Industrializing America The Nineteenth Century)’에서 살펴보면 노예제도를 그 부()의 토대로 삼은 남부 주들은 남북전쟁 이후 가치관사회관계권력구도경제활동이 거의 변화가 없었다반면에 북부는 남북전쟁 이전에 공작기계철도운송과 전신통신공장생산 분야를 키워오고 있었으므로 남북전쟁에서 우위를 차지할 수 있었다

이 소설은 총45장으로 북쪽 캐나다로 탈출하는 조지 해리와 엘리자에 관한 내용이10남쪽의 루이지애나 주의 뉴올리언즈로 팔려 가는 톰 아저씨에 관한 내용이27장을 차지하는데 중점은 톰 아저씨의 고난과 사랑 이야기에 있었다때는 남북전쟁이 일어나기 전인2월의 쌀쌀한 어느 날 오후이야기의 무대는 미국 켄터키 주의 한 마을의 유지인 셸비(Shelby)가 헤일리라는 노예 상인과 밀담 중이었다그는 부채 때문에 하는 수 없이 자기 집의 가장 충실한 노예인 톰을 팔기로 결심하였다이때 해리라는 혼혈 아이가 불쑥 나타난다셸비는 해리에게 노래와 댄스를 시킨다헤일리는 해리를 탐내며 이 애를 톰과 같이 자기에게 넘기면 셸비의 부채를 전액 지불하겠다고 말한다해리는 셸비의 노예인 엘리자와 이웃집 노예 조지 해리와의 사이에 낳은 아들이었다이때 문 밖에서 헤일리의 이야기를 엿들은 엘리자는 까무러칠 듯 놀라 황급히 해리를 밖으로 데려간다그날 밤이었다엘리자의 남편 조지 해리가 돌연 그녀 앞에 나타나 자기는 캐나다로 도망칠 것이라고 말한다이들 부부는 명색 부부였지만 노예의 신분인데다 주인마저 다르기 때문에 주인의 허락 없이는 마음대로 동침도 할 수 없었다그런 까닭에 이들은 비록 이웃에 사는 처지라 멀리 떨어져 있는 것과 다름이 없었다조지는 머리가 우수하여 마대를 세탁하는 기계를 발명한 사람이었다그러나 조지의 주인은 횡포한 사람이어서 조지를 마구 부렸다그는 묵묵히 순종했으나 주인이 기르던 개를 강물에 던져 죽이도록 시켰을 때 그는 더 이상 견딜 수 없어 도망하기로 결심했다그는 아내 엘리자와 아들 해리를 껴안아 키스를 하고는 뛰쳐나갔다

 

이승하 목사<해방교회 원로>

[ 저작권자 ⓒ 장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문의
이번호 많이 본기사
기드온의 ‘금 에봇’
타락한 천사, 사탄, 루..
[장로] 평생을 교회·..
147. 철종의 가계도 ..
332. ‘기도합니다’와..
<94-총회총대5>
59. 초락도 금식 기도..
“사나 죽으나, 선하게 ..
<94-총회총대4>
331. ‘고범죄’에 ..
만평,만화
한껏 높아진 가을하늘, 나라를 .....
9월 1일 총회주일을 지킵시다!
남선교회 창립 95주년 기념 전.....
공지사항
[정기휴간]5월 10일자
[9월 28일자] 추석연휴 휴간..
회사소개구독신청 지사 Contact Us Site Map

한국장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승담 | Copyright (c) JANGR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