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로신문
뉴스오피니언교양피플미션말씀특별기고 | 지난연재물
[제1664호]  2019년 11월  16일
기사검색
전장연 총회 교단 교계 동정 연합기관행사일정 특별기획 포토에세이
사설
시론/논단
종로광장
야긴과보이스
장로발언대
오피니언리더
금주의기도
데스크창
만평,만화
Home > 오피니언> 데스크창
감사의 기도
[[제1637호]  2019년 4월  13일]

1918년 미국 미네소타주 보베이라는 작은 탄광촌에서 사진관을 운영하는 사람이 있었다그의 이름은 에릭 엔스트롬(1875~1968)이다어느 날 아주 백발이 성성하고 세상사에 몹시 지쳐 보이는 야위고 남루한 노인이 보잘것 없는 신발 먼지떨이 팔러 왔다그 노인은 아주 초라한 모습으로 사진관에 들어와 잠깐 쉬고자 했다몹시 시장했던지 테이블 앞에 앉아 식사를 했다그런데 이 노인이 소박한 빵과 스프를 앞에 두고 감사기도를 드렸다사진사인 엔스트롬 씨는 노인을 보며 이런 생각을 했다. ‘이 노인은 세상적인 것들을 많이 갖지는 못했지만 다른 사람들보다 더 많은 것을 가졌구나그는 감사할 줄 아는 마음을 가졌으니까.’ 비록 그 노인은 가난하고 삶에 지친 모습이었지만 그의 소박한 감사 기도 속에서 그 노인이 세상 그 누구보다 부유한 사람임을 깨닫게 된 것이다

그는 그 자리에서 노인의 사진을 찍었다그리고 나중에 이 흑백사진을 보고 엔스트롬 씨의 딸 로다 엔스트롬 나이버그(1917~2012)도 큰 감동을 받아 이 사진을 유화로 그렸다그 작품이 바로 감사기도하는 노인의 모습을 그린 유화작품 은혜(The Grace)이다엔스트롬 씨는 이 사진을 통해 당시 세계1차대전으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많은 사람들에게 아직 감사할 것이 많이 남아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그래서 이 사진을 미네소타 사진전에 출품하였다삶에 지친 노인이 빵 한 조각과 스프를 가지고도 감사기도를 드리고 있는 이 그림은 미네소타주의 사진으로 선정이 되었다세상의 시각으로 보면 우리는 작은 것에 감사하기 어렵다그러나 가난해도 어려워도 늘 감사하는 사람들이 있다그런 사람이 복된 사람이 아닐까지금 우리는 과연 무엇으로 감사하고 있나우리가 많이 가지면 감사할 수 있을까세상에는 남들보다 많이 갖고도 감사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우리가 남들보다 성공하고 잘 나가면 감사할 수 있을까실제로 그렇지 못한 사람들이 더 많다감사는 결코 그리 거창한 것이 아니다이 그림에 나온 백발의 노인처럼 내가 받아 누리고 있는 작은 것들에 대해 감사하는 삶을 살아가시길 기원한다감사는 행복의 시작이다항상 감사하는 마음의 힘은 행복해서 감사하는 게 아니라 범사에 감사하기 때문에 행복해진다사순절힘들고 어려운 계절에 모든 것에 최선을 다하며 감사하면서 살아가자!

[ 저작권자 ⓒ 장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문의
이번호 많이 본기사
기드온의 ‘금 에봇’
타락한 천사, 사탄, 루..
[장로] 평생을 교회·..
147. 철종의 가계도 ..
<94-총회총대5>
332. ‘기도합니다’와..
59. 초락도 금식 기도..
“사나 죽으나, 선하게 ..
<94-총회총대4>
331. ‘고범죄’에 ..
만평,만화
추수감사주일, 시간 지나가기 전.....
학원선교주일, 기독교세계관 확.....
직장선교주일, 복음안에 참 소망.....
공지사항
[정기휴간]5월 10일자
[9월 28일자] 추석연휴 휴간..
회사소개구독신청 지사 Contact Us Site Map

한국장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승담 | Copyright (c) JANGR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