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로신문
뉴스오피니언교양피플미션말씀특별기고 | 지난연재물
[제1689호]  2020년 5월  30일
기사검색
전장연 총회 교단 교계 동정 연합기관행사일정 특별기획 포토에세이
장로열전
빛을 남긴 선진들(목사/장로)
노마트톡
통일밥상
통일로 가는 길
한국교회비사
이슬람과 한국교회
Home > 미션 > 한국교회비사
1. 두 선교사를 잇는 연결고리: 한국 교회의 성경 사랑
190.토마스와 언더우드 선교사의 연결점한국은 어떻게 성경을 만나게 되었을까. 한국의 첫 목사선교사 저 언더우드가 한국에 닿기 약 20년 전에 이 땅에서 순교한 토마스의 선교 때문으로 보인다. 물론 그보다 앞서&nbs..
189.한국 교회, 한국 근대화의 기수
1. 한국 근대화의 네 가지 길과 한국의 근대화1893년 한국에 있던 장로교 선교사들을 중심으로 확대 네비우스 선교방법이 채택되었다. 당시 우리나라에 들어와 있던 장로회 선교부 곧 장로회 미션은 총 네 곳이었다: 미..
188.한국의 근대화와 확대 네비우스 방법
1. 확대 네비우스 선교방법의 채택, 그 경과1893년 한국에 있던 장로교 선교사들을 중심으로 확대 네비우스 선교방법이 채택되었다. 당시 우리나라에 들어와 있던 장로회 선교부 곧 장로회 미션은 총 네 곳이었다:&nb..
187.정하상, 왜 글을 왕이 아니라 재상에게?
1. 황사영과 정하상,조선에 들어온 천주교회의 두 신앙 유형우리는 무언가를 비교할 때, 둘로 비교한다. 숫자가 꼭 둘이다. 그럴 때가 많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서로 상반되는 둘을 제시하면 나..
186.루브르크의 몽고선교, 성공인가 실패인가
1. 칭기즈칸의 세계 재패와 몽고로 파송된 루브르크한국교회사는 1784년 베드로 이승훈의 영세로부터 그 기점을 잡는다. 천주교회의 시작이다. 그리고 꼭 100년 뒤 선교사 알렌의 입국으로부터 개신교회 역..
185.임진왜란 때 일본에 끌려간 조선인 포로들
- 어떻게 순교까지 하게 되었을까- 1. 선교사가 오기 전에 먼저 구원의 길 찾아나선 조선인들조선인들이 예수 믿게 된 경로를 보면, 선교사가 와서 선교하기 전에 먼저 이쪽에서 나라 바깥으로 구원의 길을 ..
184.군국주의 일본이 가장 두려워했던 한국인들은?
1. 건국대통령 이승만의 저서「한국 교회 핍박」자유대한민국의 건국대통령 이승만은 1913년 군국주의 일제의 치하에서 한국 교회 핍박이라는 저서를 펴냈다. 이 책에서 이승만은 역사상 세계적으로 악명 높은 날..
183.여시아관(如是我觀)-나를 보는 듯하다
1. 신문의 제목 색인과 광고 색인필자는 십수 년 전 한국 교계에서 유명한 모 신문의 제목을 색인할 기회를 가졌다. 그 신문은 해방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발간되기 시작한 주간신문이었다. 이 신문 외에는 당시 별다른..
182.살인적인 질병과 싸운 교회
1. 전국을 강타한 을미괴질1895년 발생한 콜레라를 을미괴질이라 부른다. 이 괴질이 진정된 얼마 후에 일어난 을미사변 곧 민비 시해와 같은 해에 일어났다. 언더우드는 1908년에 저술한 그의 선교보고서「와서 ..
181.“저기 인간 예수가 가는군”
1. 1895년 여름 콜레라가 강타하다우리나라의 저 유명한 선교사 언더우드 목사는 1885년 4월 5일 부활절 아침 한국에 왔다. 총각선교사였다. 3년 뒤인 1888년 한국에 들어온 의료선교사 릴리어스 호..
Page 1/19     ◁  [1] [2] [3] [4] [5] [6] [7] [8] [9] [10]   
이번호 많이 본기사
기드온의 ‘금 에봇’
타락한 천사, 사탄, 루..
[장로] 평생을 교회·..
147. 철종의 가계도 ..
<94-총회총대5>
332. ‘기도합니다’와..
59. 초락도 금식 기도..
“사나 죽으나, 선하게 ..
331. ‘고범죄’에 ..
<94-총회총대4>
만평,만화
성령이여 임하소서!
주 안에서 백년해로하게 하소서~.....
희망을 꿈꾸는 청년들 되길!
공지사항
[정기휴간]5월 10일자
[9월 28일자] 추석연휴 휴간..
회사소개구독신청 지사 Contact Us Site Map

한국장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승담 | Copyright (c) JANGRO. All rights reserved.